오늘은 5월 중순에 갔던 부산여행 사진입니다. 

한동안 블로그에 너무 관심을 끄고 살아서 이제서야 올리네요. 


제일 먼저 찾은 곳은 자갈치 시장입니다.

오이소 보이소 사이소 라는 유행어가 있다고 초등학교 사회책에서 접했던 기억이 나네요.

 

꽤 이른 아침이였는데도 사람이 많았습니다 .

장보러 온 사람 7할 외국인 관광객 2할(대부분 일본인아조씨 아줌마들) 그리고 저희 같은 국내관광 조금?


생선 좌판. 

좀 비위생적으로 보이긴 하는데 이런게 전통시장의 특색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석쇠에 고등어 꿔먹고 싶다.. 



그리고 시장 바로 옆에 이렇게 큰 건물이 깔끔하니 지어져 있습니다.

시장도 있고 음식점도 있고 한거 같은데 들어가보지는 않았습니다. 



여러가지 생선.

일본인 아조씨랑 아줌마들이 호에에? 난데? 하면서 봅니다. 


그렇게 붔산의 맹물 자갈치 시장을 보고 난 후 또다른 맹물 부평깡통시장으로 향합니다. 


부평깡통시장의 또다른 장점. 

바로 옆에 국제시장이 있어 한번에 두개의 붔산시장을 볼 수 있다! ....



글 읽고 있는 분들은 원래 부평깡통시장은 야시장으로 더 유명한데 왜 낮에 왔을까 싶죠? 

야시장에 왔다가 인파에 갇혀서 아무것도 못사먹고 갔다는 블로그 주인놈의 슬픈 전설이 있습니다. 



오전이여도 사람은 어느정도 있습니다. 

야시장도 좋지만 이왕이면 오후 2~5시 사이를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야시장 때 와서 이 통로가 사람으로 꽉 차서 경맥동화를 일으키고 있는 모습을 보고 싶지않다면요...



낮에 부평깡통시장 온 이유 중 하나

3대천왕 나왔다던 이가네 떡볶이가 시장안에 있다 해서 와봤습니다. 

아침인데도 어느정도 손님이 있던 편. 줄은 안섰습니다.



3천원 셋트 

떢볶이와 튀김 약간 


떡볶이랑 같이 먹을 튀김을 자기가 고를 수 있습니다.


다른 한쪽은 오뎅. 

오뎅은 다른 집처럼 평범했습니다. 



먹평

떡볶이는 보통 괜찮다 생각하는 동네분식집보다 살짝 더 위 , 만든지 얼마 안된 떡을 쓰는지 떡 식감도 좋고 양념맛도 깊은편

튀김은 그냥 평범. 


이집의 장점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먹기 편하게 공간을 제공해줍니다. 물과 휴지가 상시로 비치 되있어서 좋네요. 

항상 시장먹거리 먹으면 묻거나 쓰레기 버릴때 귀찮았었는데 이점은 확실히 장점



먹고나서 또 다른 간식을 찾아 떠납니다.


얼마 안가 나온 부산3대 빵집이란 패를 당당히 걸고 장사하는 집 발견





얼마나 맛잇길래 이런 패기를!

내부는 깨끗한 편입니다. 


빵들이 하나같이 비쥬얼적으로 신경을 많이 쓴게 보입니다. 


몇개 사먹어 보긴 했는데

비쥬얼 상 

맛 중

가격 상 이였습니다. 3대까진..?



빵을 사고 지나가다가 사람들이 줄서서 오뎅사는 집이 있길래 가봤습니다.


가볍게 여행온거라 짐늘리기 귀찮아서 사가진 않고 맛만 보는걸로 






어묵은 딱 어육함량 높은 부산어묵 맛 

좀 더 단단한 식감을 가지고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것도 먹자길래 먹은 스카치에그 


삶은계란을 다진고기로 감싸고 그걸 또 베이컨으로 감싼뒤 소스를 발라 꿔먹는 요리입니다.



음식 받으면서

으..응? 왠 딸기??


맛은 심심했습니다. 

고기 밑간을 안한건지 소스가 너무 밋밋한 맛인건지 재료 본연의 맛이 너무 잘느껴짐


가다가 또 사먹은 오뎅

저희 오뎅돼지 아닙니다.(진지) 집마다 한개씩만 먹었어요.


흠.. 치즈어묵이라니 맛은 봐줘야겠군





어묵 두개와 유부주머니 이게 2천원이였나 3천이원이였나 가물가물

유부주머니엔 당면말고 아~무것도 없는 공허 그자체

어묵은 붓싼어묵 


대만에서 맛잇게 먹었던 지파이가 보이길래 한컷 아쉽게도 영업을 안해서..

지파이 핵맛잇는데.. 대만가실분이면 스린야시장 지파이 꼭드세요. 두번드세요.

그렇게 마트시식코너를 휩쓰는 초딩들마냥 

시장음식을 탐방하고 바로 옆 국제시장으로 이동


뭐 별거 없습니다. 

그냥 이것저것 많이 파는 큰시장 

시장 지나가면서 오토바이랑 행인이랑 싸우는거 봐서 꿀잼이였습니다.

이것이 붔싼남자들의 싸움인가!?


시장 근처에 있던 음식 파는곳. 

도로한가운데 떡하니 이렇게 좌판 펼치고 있어서 별로였네요.

노점보단 사람 통행이 더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비프 거리 근처에서 사먹은 씨앗호떡

그래도 요샌 광주에서도 파는곳이 보이네요



비프 거리를 구경하며 아까 사온 빵을 냠냠

티라미슈 크로와상이였나 이름이

가루가 많이 날리는게 좀 귀찮았는데 빵 식감이 좋았습니다.


자갈치시장 - 부평깡통시장 - 국제시장 - 비프거리 를 둘러보고 나서 마지막인 해운대

일정을 짜다보니 시장홍보대사가 되게 생겨서 집어넣은 붔싼의 필수코스 입니다. 


모래조각 축제? 같은 걸 준비하고 있더군여 

작업하는 모습이 신기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바닷구경하러 오셧더라구요. 

해운대는 겨울빼고 다 성수기일듯 

항상 해운대에서 보이는 저 아파트 보면서 

아 저집 내꺼였으면.. 합니다




이 뒤론 숙소에 카메라 놓고 술먹고 해서 사진은 끗

자주가도 참 매력있는 동네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7.11.20 20:44

    비밀댓글입니다

이번엔 5월15일에 다녀온 조대 장미축제 사진입니다. 

블로그질에 워낙 게을려저서 이제서야 올리네요... 

자주 왓다갓다하는 동네라 장미가 필 시기가 되면 꼭 가게 되네요. 

광주권에 사시는 분이면 5월이 되면 한번 나들이 다녀오세요. 간단히 둘러보기 좋아요



할머니집 근처. 어떤분이 화단을 멋지게 가꾸어 놓으심




햇살이 따사롭고 바람도 살랑살랑 부니 장미공원을 거닐기 딱 좋았었네요. 




제일 좋아하는 노란빛의 장미. 

색감이 오묘해서 항상 올때마다 찾습니다. 


이 밑으론 각설하고 사진만.. 

부족하지만 이렇게 생겼구나 하고 봐주시면 감사하겟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안녕하세요.. 갈수록 날이 무더워져서 뭐하나 하기가 힘드네요.... ㅠㅠ


오늘은 최근에 산 키보드 앱코 k840 적축 모델 개봉과 간단 리뷰를 하기 위해 왔습니다. 

원래는 앱코 사의 텐키리스 청축 모델을 쓰고 있었고 비맞아도 멀쩡하고 튼튼하고 다 좋았는데.. 텐키리스라는 점이 게임할때 불편해서 바꾸게 되었네요.

넘버패드를 단축키로 써야 더 편해서 ㅠ 





배송은 빠르게 잘왔네요. 가격은 48900원으로 오픈마켓에서 샀습니다. 



이렇게 박스 뒷면에 상세 스펙등이 기재 되어 있습니다. 



USB 타입의 104키 배열 키보드입니다.

요새는 거의 대부분 usb타입이죠. 특수한 경우가 아니고서야 ps2방식은 잘 쓰질 않습니다.


무게는 1.05키로입니다. 전에 쓰던 제품보단 많이 경량을 한 것 같습니다. 전에 쓰던 제품은 거의 통짜 알루미늄 수준이라 내려치면 흉기가 될정도..

1000hz의 반응속도. 


오테뮤 스위치, 이중사출키캡, 키보드 수명은 약 500만회 정도입니다.

365일 24시간 키보드 두들겨도 고장내기 힘듭니다. 기계식의 장점 중 하나죠 높은 내구도


예전엔 제일 싼 기계식 키보드 청축이 5만원 6만원 하구 그랬는데 요새는 많이 저렴해졋죠. 

독일의 체리사가 가진 특허권이 만료되어서 모방제품이 많이 나와 그렇다는 말이 있네요. 





이 키보드의 또다른 장점 중 하나 입니다. 

키캡만 바꾸는게 아니라 키 스위치 까지 자기맘대로 커스텀이 가능합니다. 갈축쓰고 싶으면 갈축사다 끼우면되고 흑축은 흑축사다 하면 됩니다. 

이 모델은 각 축별로 다 출시되있구요. 

사람마다 자주 쓰는 방향키나 특정 키만 키 스위치를 따로 두는 분도 있고 그렇습니다. 



개봉 후 첫사진. 

키보드가 양 옆에 스티로품으로 고정되어있고 키 커버가 씌워져 있습니다. 

첫 인상은 디자인 잘나왔네~ 정도 


사실 바꾼데 또 큰 이유는 디자인도 있습니다. 키캡이 동글동글한게 왠지 이뻐보여서... 

어짜피 한번사면 거의 평생 쓰는 기계식이니 좀 이쁜거 써보자 해서 돈좀 더주고 이거 삿습니다. 


키 커버에 로고도 새겨지고 몇년새 여러가지 바뀌었네요. 예전에 산건 로고 없이 밋밋했었는데.. 좋은 개선이네요. 



이 키보드 고른 이유 2 입니다. 레트로 키캡.. 동글동글하니 이뻐요 





키캡은 이중사출 방식으로 각인이 지워지지 않습니다. 대부분이 이 방식이죠. 



키 스위치의 모습입니다. 

적축이란걸 보여주고 있네요. 네 그렇습니다. 딱히 할말이.. 



이중사출방식.jyp 




키보드 상단에 있는 키들과 방향키, 넘버패드에 펑션키로 사용가능한 여러 핫키들이 각인되어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엔 멀티미디어 핫키와 led 조작키를 자주 쓰는 편입니다. 노트북을 쓰던 버릇이 있어서 소리 키우고 줄이고는 펑션키를 이용하네요.


상단 숫자 키에는 펑션키를 이용해 게임 모드를 설정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7가지 정도.

또 커스터마이징 키로 원하는 키에만 led 설정을 하고 사용할수 있습니다.





뒷판의 모습. 

생각보다 깔끔해서 만조크 

구석탱이에 다 미끄럼방지 패드 있구요. 높낮이 조절은 낮은편이고 1단만 됩니다. 경사가 낮아서 손목이 편하네요.



노이즈 필터와 금도금 usb 그리고 패브릭 케이블.

요새 대부분 usb단자에 금도금은 다해줍니다. 안해주면 거르세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패브릭 케이블. 



높낮이 조절 패드 올렸을때.jyp 



내렸을 때 .jyp


똥손이라 거지같이 찍긴했는데 대략 높낮이 1cm 정도 차이납니다. 


기본 구성품. 

키의 모가지를 뽑아버리는 키 리무버 

스위치를 갈아치워버릴수 있는 스위치 리무버

왠지 니스칠할때 써야될거 같은 청소용 브러쉬 

게임방 초딩들의 국물엎으기 방지용 스티커 


컴퓨터 부팅시 기본으로 활성되는 led . 영상 

갠적으로 맘에 듭니다. 원래 컴키고 화장실가는데 이거 보려고 좀더 이따감 


각 led 모드들 다 꺼내보는 영상. 족발에 군침주의. 

각 축들의 특징. jyp 

개인적으로 기계식 첫입문이다 그러면 청축이나 갈축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대체적으로 다 무난한편 

기계식 특유의 키감과 소리를 느끼고 싶다 - 청축 

그런데 소리는 빼고 싶다 - 갈축 .. 이런느낌?

 



키감은 아주 만족중입니다. 개인적으로 청축쓸땐 장기간 타이핑을 하면 조금 손가락이 뻐시고 그랬는데

훨씬 덜해졌습니다. 키압이 낮고 리니어타입이라 그런가봉가


그리고 특징이라면 키입력이 아주 민감합니다. 리니어타입이라 중간에 걸리는 느낌없이 타이핑 됩니다.

버릇대로 손가락 미리 올려두면 오타나기 일수. 적응되면 문제 없습니다. 


그리고 청축의 단점이자 장점이였던 소음이 사라졌습니다. 

영상에도 조금 나오긴 하지만 기존 쓰던 청축에 비하면 소음은 거의 없어진 수준이고 

멤브레인 키보드와 비슷하거나 살짝 더 작습니다 소리가 


개인적으론 아주 만족한 쇼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